'2017/08/05'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08.05 통영여행 - 이순신공원,달아공원,강구안,오미사꿀빵 (5)
  2. 2017.08.05 여름 휴가에 읽은 책] 공항에서 일주일을 - 히드로 다이어리 (알랭 드 보통)

통영여행 - 이순신공원,달아공원,강구안,오미사꿀빵

국내 여행/통영_거제_남해 2017.08.05 15:15

통영여행 - 이순신공원,달아공원,강구안,오미사꿀빵

 

남해에서 여름 휴가를 대부분 소진하고, 돌아오는 길에 들렸던 통영, 워낙 알쓸신잡부터 여러 프로그램에도 소개가 되어서 그런지, 남해하고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많은 차들과 주차전쟁으로 몸살을 앓았습니다.
여러 TV프로그램에 소개되었던 맛집들은 오후 3시경을 넘어서니, 이미 오늘 장사를 마치고 문 닫기 일쑤.....

 

 

그래서, 통영의 아름다운 바다와 전망만 눈요기 하기로,,,,

여기는 바다가 내려다 보이는 곳에 해안 산책로와 조성이 되어 있는 이순신공원

 

 

 

 

오래전 통영을 충무라고 불렸던 이유중에도 하나가 바로 이순신장군의 발자취,,,,

 

 

 

주차장이 넓어 주차하는데는 어려움은 별로 없었는데, 이 날 어찌나 한 낮의 햇볕이 따가웠던지, 땀을 흘리며 올라간 공원에서 보이는 바다는 굿!!!

입장료도 무료,,, 다만 주차료은 있어요

 

 

 

멀찌감치 보이는 섬들을 끼고 있다는게 남해에서 보는 바다가 동해와 다른 점

 

 

 

 

저렇게 해안 산책로를 따라 내려가면 바다까지 내려 갈 수 있구요
바람이 잘 통하는 곳은 바닷바람과 산바람이 뻥 뚫려있어 너무나 시원합니다

 

 

 

 

이순신 공원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는 강구안,,,
동피랑 벽화마을도 근처에 있고, 거북선 세척이 나란히 있고 안에 들어가 볼 수도 있구요
하지만, 여기 주차하는건 정말 고난의 연속

 

 

 

근처 점심하러 갔던 서호시장 주변 맛집들은 하나같이 장사 끝!!

그나마 한 곳,,,  만성복집

 

복지리와 복 매운탕.....  시원한 복 지리 좋긴 한데, 왠지 사람마다 다른 느낌을 가질 수 있을 듯....
서울의 복집이 더 입에 맞을 수도 있는 그런 맛...

 

 

 

그리고 통영 꿀빵,., 그중에 원조라는 오미사 꿀빵!!
여기도 적십자병원옆에 있는 본점은 이미 문 닫은 지 오래....

 

멀리 차끌고 좀 떨어진 도남점까지 가서 겟잇!!

 

 

 

통영에 또 다른 명소 달아공원....
다도해에 떨어지는 낙조를 보기 좋은 곳으로 이미 유명한 곳이죠

 

 

이렇게 바로 바다가 내려다 보이는 언덕에 공원이 있습니다. 입장료 무료!!

.

 

 

 

구름이 끼어서 완연한 낙조는 되지 못했지만, 충분히 멋짐

 

 

 

 

그냥 그냥 심신의 피로가 절로 풀리는 느낌이 드는 곳입니다

 

아쉬운 건 통영에 미리 숙박을  알아봤어야 했는데, 밀려드는 자동차 만큼 숙박시설의 여유는 많지 않은 듯 합니다.
그래도 가 볼만한 가치가 있었던 통영!! 입니다

마음에 드셨다면 !! 격려칭찬을 ^^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통영시 정량동 683 | 이순신공원
도움말 Daum 지도
Trackback 0 : Comments 5

여름 휴가에 읽은 책] 공항에서 일주일을 - 히드로 다이어리 (알랭 드 보통)

일상 다반사/책 한권의 여유 2017.08.05 14:10

공항에서 일주일을 - 히드로 다이어리

알랭 드 보통 / 정영목 옮김  청미래

공항에서 일주일을...  제목 처럼 공항에서 일주일을 보내며 작가의 눈을 그린 공항과 그 곳의 사람들, 그리고 그들의 이야기들을 수필 형식으로 담은 책입니다. 한창 여름 휴가철에 읽을만한 책으로도 여러 곳에서 추천했던 책이었죠 작가는 새로이 개장하는 히드로 공항의 터미널5에 상주작가로 일주일간 머물며 책을 쓰기 위한 자료를 모읍니다

 

 

 

우리 대부분은 치명적인 재난에 가까운 상황을 아슬아슬하게 비껴가야만 일상행활에서 좌절과 분노 때문에 인정하지 못했던 중요한 것들을 비로소 인정하게 되는 것 같다.

죽음을 생각하면 우리는 무엇이든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것을 향하게 됩니다. 죽음이 우리에게 우리가 마음속에서 귀중하게 여기는 삶의 길을 따라가도록 용기를 주는 거죠

지혜로운 여행사라면 우리에게 그냥 어디로 가고 싶으냐고 물어보기보다는 우리 삶에서 무엇을 바꾸고 싶으냐고 물어볼 수도 있을 텐데.

여행자들은 곧 여행을 잊기 시작할 것이다. 그들은 사무실로 돌아갈 것이고,거기에서 하나의 대륙을 몇 줄의 문장으로 압축할 것이다. 배우자나 자식과 다시 말다툼을 시작할 것이다. 영국의 풍경을 보며 그것을 대수롭지 않게 여길 것이다. 매미를 잊고, 펠로폰네소스 반도에서 보낸 마지막 날 함께 품었던 희망을 잊을것이다. 그러나 오래지 않아 다시 두브로브니크와 프라하에 흥미를 느끼게 될 것이다.
~ 중략 ~
우리는 모든 것을 잊는다. 우리가 읽은 책, 일본의 절, 룩소르의 무덤, 비행기를 타려고 섰던 줄, 우리 자신의 어리석음 등 모두 다. 그래서 우리는 점차 행복을 이곳이 아닌 다른 곳과 동일시하는 일로 돌아간다.항구를 굽어보는 방 두 개 짜리 숙소, 시칠리아의 순교자 성 아가타의 유해를 자랑하는 언덕 꼭대기의 교회, 무료 저녁 뷔페가 제공되는 야자나무들 속의 방갈로,. 우리는 짐을 싸고, 희망을 품고, 비명을 지르고 싶은 욕구를 회복한다. 곧 다시 돌아가 공항의 중요한 교훈들은 처음부터 다시 배워야만 하는 것이다.

 

작가의 문체는 다소 딱딱하고 모든 하나 하나를 풀어 비유하고 설명하고 넘어가는 전형적인 영국인의 어투와도 비슷해서, 책을 읽는 내내 단문에 익숙한 저로서는 문장의 집중력이 떨어지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책의 의도처럼 새로운 공항 터미널을 묘사하는데, 사진이나 영상이 아닌 작가의 시선과 글로 접근하려는 터미널 사장의 마인드와 이런 다소 실험적인 글을 쓰게 된 작가의 의지도 신선하게 다가 옵니다.

여름 휴가철 추천 도서로도 오르 내렸던 책인데, 가벼운 공항과 사람들의 사연을 담은 책이라기 보다는 좀 무거운 느낌도 받았습니다.  시원 시원한 히드로공항을 담은 사진들을 보며 다시금 런던이 그려지는 책이었습니다.

 

신고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