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색 은행나무 단풍의 바다가 펼쳐지는 서울 성균관 대성전

2021. 11. 17. 07:00국내 여행/서울 가볼만 한 곳

728x90
728x90

노란색 은행나무 단풍의 바다가 펼쳐지는 서울 성균관 대성전

성균관 대성전


성균관에는 유생의 고고한 선비정신을 기리는 은행나무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앞서 최고 교육기관이던 성균관에서 유생들이 공부하며 머물던 명륜당의 가을을 담아봤는데요, 이번 포스팅에서는 성균관내에 공자를 비롯한 옛 성현의 위패를 모신 대성전의 가을 풍경을 담아 보았습니다

성균관

 

성균관은 크게 명륜당과 대성전 건물로 나누어져 있고, 각각의 역할이 앞서 설명한 바와 같이 다르답니다

 

 

하지만, 이 가을 , 온통 샛노란 노란색 은행잎으로 온 세상을 물들이고 있는 가을 풍경만은 모두가 화려하기 그지없습니다

 

* 성균관 대성전

 

 

성균관 명륜당 앞에 있는 500년 수령의 은행나무가 보이시죠. 이 은행나무의 오른편 담너머 건물이 대성전입니다

 

 

고즈넉한 건물과 붉은 색 벽과 노란 은행 잎이 너무나 예쁘게 잘 어울립니다. 
햇빛도 밝게 들어오는게 이 날은 정말 가을 구경하기 좋은 날이었습니다

 

성균관 대성전

 

 

 

노란 은행나무를 배경으로 처마의 옥색 붉은색상이 대비되는게 정말 예쁩니다. 이런 장면을 미리 생각하고 칠한건 아닐테지만 잔잔한 마음의 평온을 가져다 주는것 같네요

 

 

 

오래된 처마며, 기와, 그리고 담장의 배경으로도 모든것과 잘 어울리는 노란색 물결속에 가을이 스며듭니다

 

대성전

 

 

대성전에는 명륜당에서 보다는 사람들이 많지 않아 한결 여유가 있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인증샷 포토존이 생겼군요. 담장 너머 명륜당의 은행나무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기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는 사람들이 끊이질 않는 군요

 

 

대성전은 성현들의 위폐를 모신 곳이니 당연히 평상시에는 개방을 하지 않습니다.
다만 매년 성현들의 제사를 올리는 석전대제가 이 곳에서 진행된답니다

 

 


노란 은행나무를 배경으론 누구든지 멋진 사진을 얻을 수 있죠

 

대성전

 

 

올해는 유난히 강한 추위가 몰아치는 바람에 단풍이 더 예쁘게 들었다고는 하는데, 이 정도로 예쁜 은행나무 단풍은 정말 올해가 가장 아름다웠던 것 같습니다

 

 

이번 주말에도 가을 산을 구경하러 다녀왔는데, 아직도 곳곳에 노란 은행나무들이 마지막 나뭇잎을 메달고 있었습니다.
매년 찾아오는 가을이고, 매년 보는 단풍이지만, 언제나 그 아름다움은 즐기고 싶은 마음 만큼 아름다워지는것 같네요

 

DAUM에 소개되었어요 ^^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