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전 역사 속을 거닐어 볼까요? 서울 정동길 서울시립미술관 배재학당 역사 박물관

2021. 11. 1. 07:00국내 여행/서울 가볼만 한 곳

728x90
728x90

100년전 역사 속을 거닐어 볼까요? 서울 정동길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  배재학당 역사 박물관


덕수궁 돌담길부터 구 러시아 공사관터까지 왔던 길을 되돌아서 서울시립미술관과 배재학당 역사박물관으로 이번 여정을 마무리 했습니다. 돌아오는 길 내내 나뭇잎 사이로 들어오는 고운 아침 햇살이 예쁜 아침입니다

 

 

오늘 일기 예보를 보니 이번주부터 강원도와 산간 지역에는 단풍이 한창이라고 하더군요.
아마 서울도 다음주 정도면 시내에서도 예쁜 단풍을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정동길 초입에 있던 정동 제일교회 앞 로터리예요. 인근에 미국대사관이 있어서 평상시에도 경찰 근무자들이 있는 때가 많아요

 

서울 시립 미술관 서소문 본관

 

정동 로터리에서 서울 시립 미술관을 통해 배재빌딩쪽으로 나가면 지하철 2호선 시청역이 나오는데, 오늘 여정의 끝이 될 것 같습니다

 

 

 

창덕여중부터 이화여고를 거쳐 정동 제일교회까지 이어지는 정동길 내내 예스런 돌담길이 이어지고, 좁은 인도를 따라 노란 빛이 스며들기 시작한 은행 나무들이 늘어서 있습니다

 

 

가을 단풍하면 보통 빨간 단풍잎을 먼저 떠올리지만, 노랗게 물들어가는 은행 잎도 꽤나 예쁘거든요
오롯이 천천히 걷기 좋은 길로, 외국인 친구들에게 추천해주고픈 길이죠

 

 

눈부신 햇살이 나뭇잎 사이로 비쳐옵니다.
제법 한기가 느껴지던 아침 공기가 조금은 따뜻한 기운이 느껴지네요

 

 

오래되보이는 벽돌 건물을 개조한 것 같은 카페..

 

 

올라가는 길에 봤던 옛 신아일보 건물도 이렇게 보니 느낌이 또 다르죠

 

 

다음주 정도면 아마 짙은 노란색으로 물든 정동길을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정동 제일 교회

 

정동 제일 교회와 인근 배재학당은 선교사 헨리 아펜젤로의 이야기가 이어집니다. 정동 제일교회는 배재 학당의 교장이었던 헨리 아펜젤러가 1885년에 설립한 우리나라 최초의 개신교 교회거든요

 

 

정동 로터리에서 시립미술관쪽으로 올라가 보겠습니다. 입구에 꽃 모양의 조형 작품과 안내판이 있어 찾기에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 올때마다 항상 느끼는 거지만, 호전한 산책로를 따라 동화속 정원으로 들어가는 느낌이랄까요

 

 

입구에 작은 안내판이 있는데, 옛 육영공원과 독일영사관, 그리고 한때 독립신문사까지 이곳에서 있던 시기가 있었군요
정동일대를 대사관거리라고 부르는 이유가 있었네요

 

 

조금 더 올라가다 보면 고풍스런 서양건축물 처럼 보이는 미술관이 보입니다

 

 

아직은 이른 아침이어서  개관도 하지 않았고 사람들도 없네요. 늘 정문 앞 에는 전시를 보러 온 사람들과 현장 학습을 온 어린이들로 붐비던 곳이었는데...

 

 

오늘은 아쉽게 미술관에 들어가 볼 수는 없으니, 예전 포스팅을 아래에 걸어 두었습니다

 

정동] 미술의 향기를 맡으며 정동길 걷기 - 서울 시립 미술관/서울 가볼만한곳/아이들과 가볼만 한곳

 

정동] 미술의 향기를 맡으며 정동길 걷기 - 서울 시립 미술관/서울 가볼만한곳/아이들과 가볼만

해외 여행을 얘기하면, 외국의 유명 박물관이나 미술관, 오페라극장등에 대해 사진도 찍고 건축물들의 아름다움을 얘기하곤 합니다. 외국의 유명 박물관 만큼이나 가까이에 아름다운 우리 미술

view42.tistory.com

 

미술관 옆 골목으로 나오면 배재 중고등학교 건물이 바로 눈에 띄이는데요, 그 아래 구한말 근대 교육의 역사를 엿볼수 있는 배재학당 역사박물관이 있습니다

 

배재학당 역사 박물관

 

지금은 너무이른 시간이어서 내부 오픈은 하지 않았고, (예전 포스팅 참고하세요) 코로나로 인해 미리 예약 입장만 받고 있읍니다.

 

정동길] 배재학당 역사 박물관 - 근대 교육의 역사속으로... 서울 가볼만한 곳 / 아이들과 가볼만 한곳

 

정동길] 배재학당 역사 박물관 - 근대 교육의 역사속으로... 서울 가볼만한 곳 / 아이들과 가볼만

서울의 가볼만한 곳 하면, 남산이나 북촌, 삼청동등 우선 생각 나는 곳들이 있습니다. 그중, 구한말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 있었으며, 지금도 서울의 한복판에서 오늘의 역사를 지켜보고 있는 곳

view42.tistory.com

 

 

 

예전 배재학당의 기숙사로 사용되던 건물로 지금까지 잘 보존되어 왔네요. 
이런 분위기들때문에 정동길로 들어오면 마치 100년전으로 시간 여행을 온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왠지 스르륵 저 문이 열리면 뛰어 나오는 100년 전 이곳의 학생들 모습들을 상상해 봅니다.

 

박물관 앞 공원에 있는 아펜젤러의 동상입니다. 당시 선교와 함께 구한말 이 곳의 새로운 교육과 기회를 만들어 주기 위해 노력했던 그 헌신에 대해 감사한 마음을 전해봅니다.

벌써 11월입니다. 이제 가을도 막바지이고 21년도 얼마 남지 않았네요. 추워지는 날씨에 이웃분들 모두 건강하시길 바래요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