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파란 하늘과 바다 그리고 솟대다리, 강릉바다여행 강문해변 강문해수욕장

2020. 5. 6. 07:00국내 여행/강원도여행

728x90

새파란 하늘과 바다 그리고 솟대다리, 강릉바다여행 강문해변 강문해수욕장

언제부턴가 강릉으로 바다를 보러 가면 늘 다니던 경포대와 정동진 대신 강문해변을 주로 찾게 되었습니다. 경포해수욕장이나 정동진 역시 너무나 좋은 곳이지만 조금은 식상하고 너무 많은 사람들이 찾다보니 바다의 호젓함을 즐기기엔 많이 부담스러워 진 것도 이유일 것 같아요.

 

 

경포해변이나 강문해변이나 위치로 보면 거기서 거기인데, 아직은 많이 알려진 정도의 차이때문이랄까, 그래도 조용히 바다 구경도 하고 맘껏 바닷바람도 쐬고 하려면 조금은 한산한 곳을 찾게 되더군요.

 

 

강문해수욕장의 볼거리라면, 동해안 어디나 마찬가지겠지만, 한없이 푸른 바다와 파란 하늘, 그리고 내해와 바다를 잇는 곳에 있는 솟대다리를 얘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예전보다 많이 들어선 바다전망 카페들도 있구요

 

 

이 솟대다리 왼편의 경포호에서 내려오는 민물이 바다와 만나는 곳이어서 먹이를 찾는 새들도 많구요, 나름의 시그니처 역할을 하는것 같네요

 

강문 해수욕장

 

이 곳도 예전보다는 많이 자본이 들어오고 정비가 진행되서 한적한 바닷가의 느낌은 이젠 잊은지 오래된 것 같습니다. 초기에는 하나 둘 정도 있던 작은 카페나 수제버거집들 대신 스타벅스나 통유리로 바다전망이 가능한 대형 카페들도 들어섰으니까요. 대신 커피한잔 하면서 바다를 구경하기에는 더 좋은 환경이 된 거기도 하지만요

 

 

역시 동해의 바다는 파란 코발트색 하늘과 짙은 녹색의 바다 그 자체입니다

 

 

강문해수욕장

 

강문 솟대다리

 

바다여행의 시작은 맨 왼편에 있는 솟대다리부터 시작해보겠습니다. 

 

 

바다와 경포호의 물이 만나는 곳이어서 물살이 센 때는 누런 색이 나기도 합니다

 

 

그런 만큼 먹이가 많아서인지 늘 올때마다 오리들이 먹이를 잡으러 다니는 모습을 보곤 하죠

 

 

때로는 햇살이 수면에 부서지며 눈을 간지럽힙니다

 

 

이렇게 보면 확연히 바다 색이 구별이 되죠.

 

강문 해변

 

이제 해변을 따라 걸어 보죠.

 

 

정말 언제봐도 하늘과 바다빛은 너무 예쁩니다. 마치 파란 코발트색과 짙은 녹색의 그라데이션이 연출되는 것 같거든요

 

 

오랫만에 왔는데, 그동안 곳곳에 추억을 남길 수 있는 포토존이 많이 생겼네요

 

 

역시 바다는 혼자 오거나, 가족들끼리 같이 오거나 그리고 더 좋은 사람과 같이 와도 언제나 즐겁습니다

 

 

모두들 오늘의 추억을 멋지게 담아 보구요

 

 

강문해변도 여느 동해안의 해변처럼 경사가 가파르고 파도가 세찹니다. 푸른 빛의 그라데이션의 끝은 언제나 이렇게 하얀 포말로 완성이 되죠

 

 

무척이나 곱지만 제법 단단한 모래위로 파도가 밀려 왔다 밀려가는 흔적을 남기고 지우고를 반복합니다. 늘 그렇겠지만 잠시 멍 하고 바라보고 있다보면 모르는 사이에 쌓여있던 스트레스가 훌쩍 날아가 버린 것 같죠

 

 

언제나 바다를 찾는 사람들은 오늘의 시간이 좋은 추억으로 남을 겁니다. 얼마의 시간이 지나면 아이가 아빠손을 잡고 이 곳을 다시 찾을테구요.

 

 

파란 하늘위로 하얀 갈매기들이 바람을 가르고 날아 다닙니다

 

 

역시 바다에 오면 파란 하늘과 푸른 바다 그리고 하얀 갈매기가 있어야 하나의 그림이 완성되는거니까요

 

 

반대편 해변의 끝에 보면 뭔가 노란 등대같은게 보입니다

 

 

파란하늘에 개나리색 짙은 노란색이 너무 예쁘군요. 아마도 노란색을 택한건 탁월한 선택인것 같아요

 

 

 

바다 멀리 하얀 어선이 물보라를 일으키고 바다를 가릅니다. 이제 뭔가 빠졌던 것 같던 바다의 조각들이 다 찾아진 것 같네요

 

바위위에 앉은 이끼같은 해조류들 너머로 보이는 파란 바다

 

 

 

노란색 등대

해변 끝쪽에 있는 노란색 등대도 포토포인트네요

 

 

파란 하늘에 대비되는 노란색 색조가 한눈에 쏙들어옵니다

 

 

 

 

소소하지만 복작거리지 않는 바다 소리와 바다내음을 즐기는 힐링의 시간을 즐겼으니, 이제 커피 한잔 마시러 가야 겠습니다

 

 

 

강문해변의 좋은 점 중의 하나가 인근 강릉의 유명 관광지와도 접근성이 뛰어나다는 점입니다. 앞에서 포스팅했던 초당 순두부마을이라던가 허난설헌기념관, 그리고 바로 윗쪽이 경포대, 아래로 쭉 내려가면 요즘 커피를 주제로 한 안목해변까지, 확실히 예전에 비해 강릉의 콘텐츠들이 많이 늘었습니다. 가끔은 파란 바다를 보며 스트레스도 훅 날려보고 싶은때 강릉을 다시 찾으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