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년 역사의 스트라스부르 맛집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

2016. 11. 28. 00:50해외 여행/프랑스] 파리 스트라스부르

728x90
728x90

600년 역사의 레스토랑 스트라스부르 맛집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

16 Place de la Cathédrale, 67000 Strasbourg,France

스트라스부르 노트르담대성당을 돌아보고 나니, 늦은 점심시간이 되었네요. 스트라스부르, 특히 노트르담성당까지 왔으니, 무려 600년 가까이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스트라스부르의 대표적인 호텔&레스토랑인 메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을 안 가 볼수가 없겠네요

 

이 곳은 1428년 지어진 고딕양식의 건물로 1468년과 1589년까지 증축이 이루어지면서 지금의 복층건물로 완성이 되었다고 합니다. 햇수로만 따져도 무려 588년이나 된 유서깊은 건물이죠. 스트라스부르 관광 가이드에도 이 곳이 건물 자체만으로도 가볼만 한 곳으로 소개되더라구요. 특히 tvN에서 방영되었던 "꽃보다 할배"편에서 할아버지들이 노트르담대성당을 보시고 이곳에서 식사를 하시는 장면이 나온답니다
 이곳은 지리적으로 프랑스와 독일의 영향을 받아 소시지와 슈크르트가 유명한 곳인데, 한번 같이 보시죠

 

 

스트라스부르 노트르담대성당 앞 광장에는 고풍스런 여러 레스토랑과 카페들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메종 카머젤도 바로 이 성당앞에 있으니 찾는데는 별로 어려운게 없었어요

 

스트라스부르 대성당 옆 메종 카머젤

 

 

스트라스부르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 Strasbourg)

이렇게 광장에는 여러 노천 레스토랑들이 펼쳐져 있구요, 이 사진의 오른쪽에 대성당이 있습니다. 메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은 위 사진에서 바로 가운데쯤의 짙은 고동색 건물이랍니다. 찾기 쉽죠^^

 

 

대성당광장(Place de la Cathédrale)에는 식당외에 여러 기념품점등이 있어서 이것 저것 볼거리도 많네요

스트라스부르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 Strasbourg)

유럽에 와서 꼭 해보고 싶었던 것 중 하나가^^ , 이런 노천 카페에서 느긋하게 여유를 즐기며 식사를 하는 것이였는데, 드디어 소원을 풀어 보네요...  노트르담대성당을 바라보며 식사를 할 수 있다니, 마치 느낌이 우리나라 고궁 마당에서 식사하는 기분이랄까요?

스트라스부르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 Strasbourg)

바로 보이는 건물이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입니다. 그 옆건물의 1층에 관광안내소가 있어 더 찾기 쉬우실 겁니다.

 

스트라스부르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 Strasbourg)

건물옆을 따라 노천 테이블이 놓여 있습니다. 워낙 오래된 건물이어서 실내를 구경하면서 식사하는 것도 좋지만, 저는 여기서 식사하기로 했죠

 

스트라스부르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 Strasbourg)

식당앞에서 위를 올려다 보면 이런 멋진 건물과 대성당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워낙 규모들이 으리으리해서 프레임안에 제대로 들어오지도 않네요

 

스트라스부르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 Strasbourg)

 

스트라스부르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 Strasbourg)

사실 점심이 좀 지난 시간이어서, 그다지 사람들로 붐비지는 않는것 같았어요.

 

스트라스부르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 Strasbourg)

 

 

스트라스부르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 Strasbourg)

식당앞에는 메뉴가 올려져 있어서, 미리 주문 할 음식을 정하더라구요

 

스트라스부르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 Strasbourg)

지배인이 안내해주는 자리에 앉아 돌아보니 정말 유럽에 온 느낌이 드네요 ^^

 

스트라스부르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 Strasbourg)

양복 정장을 입은 분이 친절하게 하나 하나 주문을 받아 주셨어요. 메뉴판에는 영문이 씌어 있었고, 대충 뭘 먹을지를 정해놓고 가서 그다지 어렵지 않게 주문했어요. 대충 뭐 먹을려는데 추천해달라고 하면 원하는 메뉴를 골라주더라구요. 미리 알아놓고 가도 불어 발음이 입에 안 익어서 말이죠...

 

스트라스부르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 Strasbourg)

가볍게 글라스 와인 리슬링(Glass wine Riesling)을 주문하니, 예쁜 초록색 잔에 나왔어요 (3.55€)

 

 

스트라스부르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 Strasbourg)

물은 그냥 시원한 Tab Water ....

저희 일행이 시켰던 메뉴들은 먼저 전식(Les Entree)으로, 달팽이 요리인 에스까르고를 시켰습니다.
파리에서는 어쩌다 일정이 맞지 않아 그냥 지나친게 아쉬워서 말이죠. 물론 호기심 반, 기대 반이죠

 

스트라스부르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 Strasbourg)

요녀석이 에스까르고입니다. 주문 메뉴명칭은 Escargo I`Alsacienne(les 6) 입니다. 에스까르고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어떠신지 모르겠는데, 약간 골뱅이 같은 느낌...  ㅎㅎ 맛에 대한 기대보단 호기심을 만족 시켜준 메뉴였어요(13.9€)

 

스트라스부르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 Strasbourg)

두번째 메뉴가 바로 이지역의 대표음식인 슈크르트(Choucroute)였습니다. 양배추 절임 같은 건데, 제가 시킨건 스트라스부르 슈크르트(Choucroute Strasbourg)입니다. 베이컨과 소시지, 이 지방식 순대등 8종류의 고기와 감자 그리고 그 밑에 슈크르트가 있습니다. 워낙 유명한 지방 음식인데, 좀 짜고 느끼하다고 느낄 수 있는 맛이었습니다. 소시지 감자가 맛있어서 와인과 함께 잘 맞았어요(22.9€)

 

스트라스부르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 Strasbourg)

다음 메뉴는 역시 변하지 않는 진리라고 할 수 있는 스테이크 랍니다. 이름은 Fiet de boeuf sur de Grill 입니다. 맛은 이 날 먹었던 음식중 가장 맛있었어요. 부드러운 고기와 육즙이 너무 맛있었고, 플레이팅된 야채들과도 잘 맞았어요. 무난히 추천할 수 있는 메뉴랍니다 (21.5€)

 

스트라스부르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 Strasbourg)

또 하나의 메뉴는 연어가 들어있는 슈크르트인 Choucroute au Saumon frais et a`l`Aneth 예요. 스트라스부르식 슈크르트보다는 담백하고 슈크르트와 잘 맞는 맛이었습니다(21.9€)


 

스트라스부르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 Strasbourg)

유럽의 물가를 생각하면, 그리 비싸다는 느낌은 들지 않았읍니다. 슈크르트는 별미였지만, 스테이크는 정말 맛있었던 기억이 납니다.

 

스트라스부르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 Strasbourg)

 

스트라스부르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 Strasbourg)

즐거운 식사를 마치고, 성당앞 광장을 다시 돌아 보았습니다. 도시 자체가 문화유산인 도시이기도 하지만, 이렇게 오랜 역사를 가진 호텔이 남아있다는 것도 참 신기하더군요.

 

스트라스부르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 Strasbourg)

정말 즐겁게 호사스런 식사와 여유를 만끽했던 스트라스부르의 매종 카머젤(Maison Kammerzell), 이렇게 또 하나의 추억이 쌓여 갑니다

 

다음 채널에 소개되었습니다^^

마음에 드셨다면 !! 격려응원을 ^^

728x90
반응형